문래예술공장, 음악·사운드아트 분야 ‘사운즈 온’ 공모 실시

전국검경신문 승인 2021.05.18 14:54 의견 0

서울문화재단은 실험적인 음악활동을 하는 사운드아트 분야 창작자, 기획자, 연구자 등을 지원하는 ‘사운즈 온(Sounds On)’ 공모를 18일(화)부터 31일(월)까지 진행한다.

이 사업은 국내외 예술가들의 작품 제작 준비와 발표를 위한 블랙박스 극장, 전시장 등 다목적 공간을 갖추고 있는 다원예술 창작플랫폼인 문래예술공장이 운영하는 음악·사운드아트 분야 특화사업으로, 2011년부터 2017년까지 진행한 ‘문래공진(Mullae Resonance)’을 2020년에 새롭게 기획한 것이다. 올해부터는 ‘사운즈 온(Sounds On)’이라는 이름으로 이 분야의 경향을 탐색하고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창작·기획·연구·비평 등 활동을 지원한다.

‘사운즈 온’은 청각적 상상력을 발휘하는 작품이나 소리의 특성과 청취 등을 탐구하는 프로젝트를 기획하는 개인 또는 단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. 모집 분야는 △실험적 음악과 사운드아트 창작 △다원적인 협업 프로젝트 창작 △관련 장르의 전시·공연 기획 또는 비평 △관련 장르의 국제적 교류 도모 등의 기획·연구·조사가 대상이다.

참여를 희망하는 개인 또는 단체는 18일(화)부터 31일(월)까지 지정양식의 활동계획서와 자유양식의 포트폴리오를 이메일(mullae_sounds@sfac.or.kr)로 제출하면 된다. 총 20건의 프로젝트를 선정해 200만원씩 지원한다. 이번 사업은 창작·기획·연구·비평 등 준비과정과 쇼케이스 발표 연계까지 2년간 연속 지원하며, 이 중 4개 내외 프로젝트를 선정해 2022년에 진행하는 쇼케이스에 참여할 수 있다.

한편 11월에는 2020년 공모사업에 선정된 프로젝트의 쇼케이스가 문래예술공장 갤러리M30와 박스씨어터에서 열린다. 독창적인 주제와 질문을 탐구하는 △아트인큐베이터 ‘가구음악’ △김영은 ‘밝은 소리 A’ △한이삭 ‘Hyperspace’ 등 3팀이 함께한다.

‘사운즈 온’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.

저작권자 ⓒ 전국검경신문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